SKT-SM엔터테인먼트 3D 혼합현실 공연, 지니처럼 거대한 슈퍼주니어 깜짝 등장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6/01 [10:04]

SKT-SM엔터테인먼트 3D 혼합현실 공연, 지니처럼 거대한 슈퍼주니어 깜짝 등장

김은해 | 입력 : 2020/06/01 [10:04]

[인디포커스/김은해] 인기 그룹 슈퍼주니어가 온라인 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슈퍼주니어 멤버 가운데 최시원씨가 보이지 않자 나머지 멤버들이 다급히 찾았다. 이때 무대 뒷편에서 램프의 요정 지니처럼 거대한 최시원씨 3D 혼합현실 이미지가 튀어나와 12m 높이의 공연장을 가득 채웠고, 자연스럽게 움직이며 30초간 대화를 나눴다. 최시원씨는 ‘No Challenge? No Change(끊임없이 도전해야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라는 메시지로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가 어제 5월31일 슈퍼주니어 온라인 콘서트 비욘드 라이브에서 3D 혼합현실 공연을 선보였다. 공연 중에 무대 뒷편에서 램프의 요정 지니처럼 거대한 최시원씨 3D 혼합현실 이미지가 튀어나와 12m 높이의 공연장을 가득 채웠고, 자연스럽게 움직이며 대화를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영상은 전 세계 12만3천여명의 온라인 관객에게 생중계됐다.  © 인디포커스

 

SK텔레콤이 SM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슈퍼주니어 온라인 콘서트에서 3D 혼합현실 공연을 선보여 화제다. 지난 4월말부터 가동한 혼합현실 제작소 '점프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콘텐츠를 온라인 라이브 공연에 적용한 첫 사례다.

 

SM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인 세계 최초 온라인 전용 유료 콘서트 비욘드 라이브(Beyond LIVE)’는 이미 동방신기, SuperM(슈퍼엠) 등 인기 그룹이 참여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슈퍼주니어는 어제 531일 오후 3시부터 130분간, Sorry, Sorry, Mr. Simple 등 히트곡 무대를 연달아 펼쳤으며, 전 세계 온라인 관객 수는 123천여명에 달할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엔터테인먼트, 광고, 게임 등 다양한 분야의 B2B 고객을 대상으로 혼합현실 콘텐츠를 제공하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5G 이용 고객의 실감미디어 경험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는 이번 Beyond the SUPER SHOW에서 최첨단 볼류메트릭 기술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더욱 풍성한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 “앞으로도 새로운 컬처 테크놀로지(CT)를 공연 분야에 적용해 한층 진화한 온라인 콘서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언택트 시대를 맞아 혼합현실 기술을 필요로 하는 분야가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혼합현실 콘텐츠가 공연, 영화, 드라마 등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