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4관왕…영화사 새로 썼다

김한솔 | 기사입력 2020/02/10 [15:15]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4관왕…영화사 새로 썼다

김한솔 | 입력 : 2020/02/10 [15:15]
 

  © 인디포커스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한솔 기자]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세계 영화 산업의 본산인 할리우드에서 자막의 장벽과 오스카의 오랜 전통을 딛고 작품상을 포함해 총 4개 부분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이로써 101년 한국 영화 역사뿐만 아니라 92년 오스카 역사도 새로 썼다.

 

'기생충'은 현지시간으로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권위인 작품상을 시작으로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을 차지했다.

 

한국 영화는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출품을 시작으로 꾸준히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지만, 후보에 지명된 것도, 수상에 성공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아 오스카 영화의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아울러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받은 것도 64년 만이며, 역대 두 번째이다.

 

'기생충'은 가장 강력한 경쟁자였던 샘 맨데스 감독의 '1917,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아이리시맨, 아티카 와이티티의 '조조 래빗', 토드 필립스의 '조커', 그레타 거위그의 '작은 아씨들', 노아 바움백의 '결혼 이야기', 쿠엔틴 타란티노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쟁쟁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작품상 수상자가 됐다.

 

  © 인디포커스


봉준호 감독은 오늘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 수상자로 세 번이나 무대 위에 올라 오늘 오스카의 주인공이 됐다.

 

아시아계 감독이 감독상을 받은 것은 대만 출신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인데, '기생충'은 우리말로 된 순수한 한국 영화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며,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받은 것도 '기생충'이 처음이다.

 

봉 감독은 감독상 수상자로 세 번째 무대에 올라 마틴 스코세이지, 쿠엔틴 타란티노 등 거장 감독들에게 존경을 표시한 뒤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5등분 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해 큰 웃음을 끌어냈다.

 

한진원 작가와 함께 각본상을 받을 때는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오스카에서 받은 최초의 상"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는 작품상 수상 직후 무대에 올라 "말이 안 나온다면서 상상도 해본 적이 없는 일이 벌어지니까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곽 대표는 "지금, 이 순간 굉장히 의미 있고 상징적인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이는 기분이 든다"며 "이런 결정을 해준 아카데미 회원분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CJ 자회사인 CJ ENM이 투자 제작을 맡은 이미경 CJ 그룹 부회장은 "봉 감독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면서 그의 머리, 그가 말하고 걷는 방식, 특히 그가 연출하는 방식과 유머 감각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자기 자신을 놀리지만, 절대 심각해지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기생충'은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미술상과 편집상 후보에도 올랐다.

 

<이메일 : sds2543@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