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집단 폐렴 감염 첫 사망자 발생...7명 위독한 상태"

남기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1/12 [16:32]

中 "집단 폐렴 감염 첫 사망자 발생...7명 위독한 상태"

남기원 기자 | 입력 : 2020/01/12 [16:32]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남기원 기자]중국에서 집단 폐렴에 감염된 환자 중 첫 사망자가 나왔다.

 

중국 CCTV는 호흡기 질환으로 입원한 뒤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던 61세 남성이 지난 9일 심정지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 우한 폐렴에 걸린 환자는 지금까지 모두 41명, 7명은 여전히 위독한 상태이다.

 

홍콩과 대만, 싱가포르 의심환자 수도 68명에 달하고 있다.

 

한편 중국을 방문했다가 폐렴 증상을 보여 격리 조치됐던 국내 환자는 중국 폐렴과는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다.

 

중국 국적의 한 30대 여성은 지난달 중국 우한시에 출장을 다녀온 뒤 기침과 목이 붓는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으며 보건 당국은 즉시 이 여성을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옮겨 격리 치료를 시작했다.

 

이 여성이 우한시를 다녀온 전력이 있는 만큼 우한시에서 집단 발병한 신종 폐렴에 걸렸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봤기 때문이였다.

 

정밀역학조사를 실시한 질병관리본부는 이 여성이 우한 폐렴과는 무관하다고 최종 결론을 내렸다.

 

우한 폐렴의 병원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인데, 모든 종류의 코로나 바이러스를 가려낼 수 있는 이른바 판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 반응을 보였다는 것다.

 

하지만 중국에선 우한 폐렴에 걸린 환자 가운데 첫 사망자가 나와 우리 보건 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우리 보건 당국은 중국에서 첫 사망자가 나온 만큼 현재 '관심' 단계인 위기대응태세를 유지하겠다고 밝히고, 우한시 방문객들은 발열과 기침 증상이 있는 현지인이나 동물 접촉을 피할 것과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