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트와이스 측 "항공정보 판매책 확인 중...법적 조치 검토"

김한솔 | 기사입력 2020/01/08 [16:34]

걸그룹 트와이스 측 "항공정보 판매책 확인 중...법적 조치 검토"

김한솔 | 입력 : 2020/01/08 [16:34]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한솔 기자]걸그룹 트와이스의 소속사가 최근 항공기 내에 벌어진 스토커 소란 사태와 관련해 멤버의 탑승 스케줄을 돈을 받고 넘긴 것으로 추정되는 세력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8일 트와이스 팬페이지에 "(아티스트) 항공 정보 판매책에 대한 확인을 진행 중"이라면서 "기확인된 정보를 토대로 법적 조치 가능성 및 수위에 대해서도 지속해서 검토하고 있다"는 글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항공 정보 유출과 판매, 취득이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이며 업무방해죄에도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공항 내에서 안전상의 문제를 반복적으로 일으키는 분들께 다시 한번 질서 유지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1일 트와이스가 탄 비행기에 멤버 나연을 스토킹하는 외국인 남성이 동승한 뒤 수차례 나연에게 접근을 시도해 소동이 일었다.

 

당시 JYP는 "아티스트의 항공 정보가 불법적으로 판매 및 유포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 정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본 사안을 계기로 반드시 근절 방안을 모색하고 실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지난달에는 지효가 공항에서 사진을 찍으려는 인파에 밀려 넘어져 다쳤고, 소속사는 이런 일이 반복해서 생길 경우 법적 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메일 : sds254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