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필수노동자 목소리 담아 맞춤형 보호책 마련

전문가와 필수노동자로 구성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 위원회‘ 가동

김종상 | 기사입력 2021/06/24 [10:40]

광명시, 필수노동자 목소리 담아 맞춤형 보호책 마련

전문가와 필수노동자로 구성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 위원회‘ 가동

김종상 | 입력 : 2021/06/24 [10:40]

[인디포커스/김종상]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필수노동자의 체계·효율적 지원을 위해 22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 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 광명시청 전경  © 인디포커스

 

시는 이날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박승원 광명시장과 위원회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위원회는 단장인 박창화 광명시 부시장을 비롯해 전문가, 필수노동자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제정한 광명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2년 동안 재난 상황에 따른 필수업종 지정에 관한 사항, 필수노동자 관련 사업추진에 관한 사항, 그 밖에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에 필요한 사항을 심의한다.

 

광명시는 정부의 필수업무 지정 및 종사자 보호·지원에 관한 법률제정(2021.5.18.)에 앞서, 경기도에서 최초로 지난해 1222광명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필수노동자 지원책 마련에 노력해왔다.

 

시는 지난 2월 필수노동자와의 간담회를 열어 현장의 의견을 수렴했으며, 필수노동자들의 요청 사항 중 독감 무료 예방접종, 방역물품(마스크 30400, 손소독제 274) 등을 지원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 추진단, 경기도 질병정책과에 건의했다.

 

광명시는 감염 취약분야 필수노동자들을 대상으로 방역을 강화하고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며, 코로나19·독감 백신 접종과 심리상담 지원으로 건강보호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또한 각 분야별 근로 환경에 맞는 물품·지원금 지급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4월말 기준 광명시 필수 노동자는 14407명으로 보건·의료 분야, 돌봄서비스 분야, 운송서비스 분야, 환경미화 분야 4개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시는 시민이 안정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시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필수 노동자들의 권익보호와 노동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앞으로 필수노동자 보호와 지원에 관한 여러 가지 의견을 많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16월 기준 서울 13, 경기도 14개 지자체를 비롯해 총 68개 지자체가 필수노동자 보호 관련 조례를 제정 완료했거나 입법예고 중이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명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