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연구원 내부시스템 북한 해커 추정 세력 포함 해킹 확인

하태경 의원, 해킹 사고 절대 없었다고 잡아떼더니 추궁하자 실토해

김은해 | 기사입력 2021/06/18 [09:25]

한국원자력연구원 내부시스템 북한 해커 추정 세력 포함 해킹 확인

하태경 의원, 해킹 사고 절대 없었다고 잡아떼더니 추궁하자 실토해

김은해 | 입력 : 2021/06/18 [09:25]

[인디포커스/김은해] 지난달 14일 한국원자력연구원 내부 시스템이 정찰총국 산하 해커 조직인 킴수키(kimsuky)’로 추정되는 IP를 통해 해킹당했다.

 

만약 북한에 원자력 기술 등 국가 핵심 기술이 유출됐다면, ‘2016년 국방망 해킹 사건에 버금가는 초대형 보안 사고로 기록될 수 있다. 이 사건은 국가정보원이 구체적인 피해 규모와 배후 세력을 현재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하태경 의원(국민의힘·부산해운대구갑)이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구원은 ‘VPN*취약점을 통해 신원불명의 외부인이 일부 접속에 성공했다라며 지난달 14일 사고 신고를 했다. 13개의 외부 IPVPN 시스템에 무단으로 접속된 기록이 발견된 것이다.

 

이에 하 의원실이 사이버테러 전문연구그룹인 이슈메이커스랩을 통해 공격자 IP 이력을 추적해보니 킴수키가 지난해 코로나 백신 제약회사를 공격했던 북한 해커 서버로 연결된 것을 확인했다.

 

또한, 해커가 사용한 주소 가운데 문정인 외교안보특보의 이메일 아이디(cimoon)도 발견됐다. 지난 2018년 문 특보의 이메일 해킹 사고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크다. 모두 북한이 배후 세력이라는 결정적 증거다.

 

게다가 연구원과 과기부 등 관계기관은 조사 과정에서 해킹 사고는 없었다’, ‘처음 듣는 이야기다라며 사건 자체를 은폐하려다 추궁 끝에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연구원 측은 사건을 수사하고 있어서 사실대로 말할 수 없었다라고 해명했지만, 국회를 상대로 한 허위 보고에 대해선 잘못을 인정했다.

 

▲ 하태경 국회의원  © 인디포커스

 

하 의원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원전, 핵연료봉 등 원자력 기술을 연구하고 개발하는 국가 최대의 핵심 연구 기관인데, 북한 추정 세력으로부터 해킹당한 사실을 뻔뻔한 거짓말로 은폐해 국민을 속이려 한 죄가 더 크다라며 정부는 누가, 어떤 목적으로 국가 핵심 기술을 탈취했는지 피해 규모와 배후 세력을 조속히 공개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국회, 하태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