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청문제도 개선될 필요…능력검증과 개인문제 분리”

김일만 | 기사입력 2021/05/14 [14:33]

송영길 “청문제도 개선될 필요…능력검증과 개인문제 분리”

김일만 | 입력 : 2021/05/14 [14:33]

▲ 송영길(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더불어민주당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일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국회 인사청문제도에 대해 능력검증 청문회와 개인 문제를 분리해서 하는 방안들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가 집권당이 되더라도 동일한 문제에 부착되기 때문에 야당이 반대한다면 다음 정권부터 적용되는 단서를 달더라도 차제에 청문회가 개선될 필요가 있지 않겠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어제 김부겸 국무총리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처리됐다야당 청문위원들께서도 일부는 문제제기가 있었지만 대체로 공감하는 분위기였는데 마지막으로 여야 합의가 안돼 제1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처리돼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가 전지전능한 인력과 정보를 비밀리에 수집하는 것도 아니고 있는 조건에서 최선을 다해서 검증하는 것이고 그 다음에 언론 검증, 국회 검증 이렇게 3자를 통해 검증이 완성되는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검증에 대한 말을 전했다.

 

아울러 박준영 해양수산분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관련해 해수부 내에서도 평판이 좋으신 분이고 능력이 있는 분이었지만, 아내의 도자기 사건이 국민 눈높이에서 수용되기 어려운 면이 있었다부부는 경제공동체이기 때문에 상호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안타까움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메일 : ilkim10000@hanmail.net>
더불어민주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