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동물원 우제류 등 369마리 구제역 예방접종

종보전연구실 수의사가 매년 2회 직접 접종하여 관리

김문정 | 기사입력 2020/10/14 [09:24]

서울대공원, 동물원 우제류 등 369마리 구제역 예방접종

종보전연구실 수의사가 매년 2회 직접 접종하여 관리

김문정 | 입력 : 2020/10/14 [09:24]

  © 인디포커스 사진제공/서울대공원

 

[인디포커스/김문정]서울대공원은 6개월마다 구제역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는 서울대공원은 동물원내 구제역 차단 방역을 위해 1012()부터 15()까지 5일간 구제역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는 기린 등 40369마리에 대한 예방접종을 종보전연구실의 수의사가 직접 접종한다.라고 밝혔다.

 

구제역은 주로 소, 돼지, , 염소 및 사슴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인 우제류에 감염되는 질병으로 전염성이 매우 강해 가축전염병예방법 제1종 가축전염병에 속하며, 사람에게 전파되는 인수공통전염병은 아니다.

 

흔히 소, 돼지 등의 가축에서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동물원에 있는 코끼리, 캥거루와 기린 등 다양한 야생동물에서도 구제역이 발생한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집에서 반려동물로 많이 키우는 고슴도치도 구제역에 걸릴 수 있는 동물이다.

 

서울대공원 여용구 종보전연구실장은 매년 구제역 백신 접종으로 현재까지 동물원 내 구제역 발생은 없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동물들과의 건강한 공존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