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 발로 뛰는 의정 활동

오정백 | 기사입력 2020/09/14 [09:15]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 발로 뛰는 의정 활동

오정백 | 입력 : 2020/09/14 [09:15]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오정백]제 10대 서울시의회 후반기를 끌어갈 김인호 의장은 제8대 서울시의원 초선 당시 재정경제위원회에서 위원장을 시작으로 제9대에서는 서울시 의회 부의장을 했고 10대에서는 하반기 서울시 의회 의장까지 말 그대로 승승장구다.

 

후반기 의장 임기 2개월 소회는?

 

김 의장은코로나19의 심각한 확산세와 서울시장 궐위로 취임 이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특히 최근 코로나 재 확산세로 천만 시민의 불안감은 더 커진 상황이라 시의회 대표로서 시민의 위기 극복과 민생 안정을 조속히 이끌어내야 한다는 생각뿐입니다. 서울시의회는 서울시정의 공동책임자로서 110명 서울시 의원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서울시민의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인호 의장은 ’“의원들과 대화도 점점 더 늘려나가고 여러모로 바쁜 상황에서 의원회관을 자주 못 갔으나, 의정활동 애로사항과 지역구 현안을 직접 듣고 의장의 자리에서 해결책을 함께 찾아보겠다. 의원들의 든든한 동반자이자 조력자 역할을 다하겠다덧붙였다.

 

어떤 의장이 되고 싶은가?

 

지금까지 3선을 하면서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을 늘 해왔습니다. , 현장에 가야 문제점을 바로 짚고, 올바른 해결책이 나올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우리 의원들도 부지런히 지역구를 찾아, 주민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야 그에 걸맞는 입법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현장형 의장이 되어 서울의 현안 처리를 위해 지역구 곳곳을 직접 챙기겠습니다. 부지런히 현장을 찾아 진짜 일하는 의장, 시민 편익을 제대로 높이는 의장이 되겠습니다라는 의지를 보였다.

 

의장 당선 후 청소 요원을 찾았고 수둣물 민원처리를 위해 아리수정수센터 방문, 코로나19 현장점검에 나선 의장단, 상임위원장단이 함께 재난안전대책본부, 남산생활치료센터를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듣는 등. 앞으로도 코로나19 피해 현장점검을 이어갈 것이며 소상공인들의 코로나 피해 시민들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풍수해를 대비해 신월 빗물저류 배수시설반포천 유역 분리터널 공사현장을 찾아 실제 태풍·홍수가 오기 전에 현장노동자와 시민의 안전을 부탁하는 등 발로 뛰는 의장 현장에 답이 있다소통하는 의장의 모습을 보였다.

 

후반기 지방분권TF가 공식 출범, 향후 로드맵은?

 

지난 8, 서울시의회 제10대 후반기 지방분권TF가 발족됐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연내 국회 통과 전국지방의회 연대 활동 강화 지방의회에 대한 시민공감대 형성 위한 홍보 활동 등을 목표로 삼고 있다.

첫째, 지방자치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정당 지도부 면담과 국회 소관위원회 방문을 이어가겠음. 또한, 국회 행안위에 꾸준히 지방의회 의견을 제출할 예정임. 지난 6월에도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과 관련해 행안위 법안심사소위에 우리 의회 의견을 제출했다.

 

둘째, 지방의회 연대 활동을 강화하겠음. 전국 시도의회 차원의 지방분권TF를 재추진하고, 전국 지방의원 총회를 개최해 법안 통과에 대한 지방의회 목소리를 한데 모으겠다.

 

셋째, 지방의회에 대한 시민 관심을 높이기 위해 여러 행사를 계획 중임. 기존에 서울시의회 지방분권 아카데미 등 계획했으나 코로나 장기화로 쉽지 않은 상황이다. 앞으로 비대면 방식의 여러 행사를 계획해 보겠다.

 

이번 후반기에도, 김정태 단장님을 비롯한 지방분권TF가 많이 수고해주실 것. 전반기부터 이어진 지방분권TF 활동이 좋은 결실을 맺길 바라며, 의장으로서 지방자치법 개정안에 대한 지방의회의 의견을 잘 수렴해 정치권에 전달해. ‘자치분권 강화가 속도감 있게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