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유적지킴본부, 청와대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내정 철회 촉구

김봉선 | 기사입력 2020/08/13 [08:35]

중도유적지킴본부, 청와대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내정 철회 촉구

김봉선 | 입력 : 2020/08/13 [08:35]
-중국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침탈을 막을 춘천 중도유적을 없애겠다는 의도로 판단

-레고랜드 행정사무감사에서 무엇보다 땅값을 올리는 게 첫째 목표라는 발언을 지적

 

  춘천 레고랜드 개발 조감도© 인디포커스 자료제공/김종문

 

[인디포커스=김봉선 기자] 중도유적지킴본부(공동대표 정철.이정희)12일 청와대가 '국민소통수석에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내정'했다는 소식에 대해 맹비난했다.

 

중도유적지킴본부는, 레고랜드 사태의 주범인 '정만호 전 경제부지사'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내정했다는 것은 결국 문재인정부에서 '레고랜드 공사'를 강행하고, 중국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침탈을 막을 춘천 중도유적을 없애겠다는 의도로 판단된다'', 아니라면 역사학살의 주범 중 한 명인 정만호 내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적폐 청산 사명의 문재인정부는 박근혜정부 적폐중 적폐인 매국적 레고사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정희 공동대표는 "정만호 전 경제부지사는 201711월 강원도의회 레고랜드 행정사무감사에서 무엇보다 땅값을 올리는 게 첫째 목표라는 발언을 지적하며, 이런 사람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임명한 청와대는 과연 역사의식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분개했다.

 

정철 공동대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함께 레고랜드 사건의 주범인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문재인정부에서 감싸는 것은 결국 적폐청산을 하지 않겠다는 뜻이냐''따져 물으며 ''지금도 공사가 계속되어 의심스럽다. 한 통 속이 아니라면 정만호의 국민소통수석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밝혔다.

 

한편 레고랜드 공사 중단을 외치며 춘천대교에서 텐트농성을 벌인 중도유적지킴본부는 춘천지역 시민들과 연계된 본격적인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해졌다.

<이메일 : khy5307@gmail.com>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