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비서관 3명 내정, 정무수석 최재성, 민정수석 김정호, 시민사회 수석 김재남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8/10 [17:41]

청 비서관 3명 내정, 정무수석 최재성, 민정수석 김정호, 시민사회 수석 김재남

김은해 | 입력 : 2020/08/10 [17:41]

 정무수석비서관, 최재성 국회의원, 민정수석비서관,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 시민사회수석비서관,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 © 인디포커스 사진제공 청와대 합성/김은해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정무수석비서관에 최재성 국회의원, 민정수석비서관에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 시민사회수석비서관에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을 내정했다.

 

신임 내정자들은 811일자로 임명할 예정이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최재성 신임 정무수석비서관은 시민운동을 하다 정계에 입문해 여당 대변인, 사무총장 등 당내 요직을 두루 거친 4선 의원 출신으로 정무적 역량뿐만 아니라 추진력과 기획력이 남다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야당과의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국정과제의 원활한 추진을 지원하고, 여야 협치의 복원과 국민 통합의 진전에 기여할 적임자로 청와대는 평가했다.

 

김종호 신임 민정수석비서관은 감사원 요직을 두루 거친 감사 전문가일 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 초대 공직기강비서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인사 검증의 기틀을 마련했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원칙을 준수하는 동시에 소통력과 균형감을 겸비해 합리적으로 업무를 처리해 왔다. 민정수석으로서 맡은 바 직무를 원만하게 수행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제남 신임 시민사회수석비서관은 녹색연합 사무처장 등 오랜 기간 시민사회 활동을 해 왔으며, 19대 의원을 거쳐 현재 대통령비서실 기후환경비서관으로 재직 중이다. 시민단체입법부행정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쌓은 경험과 폭넓은 식견을 바탕으로 시민사회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소통하며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갈등 사안을 선제적으로 조정해결해 나갈 것으로 기대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