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체제 구축해 지역 확산 막아

해외입국 12명, 국내 감염 8명 등 총 20명 확진, 집단 감염사태 없어

김문정 | 기사입력 2020/07/15 [09:17]

파주시,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체제 구축해 지역 확산 막아

해외입국 12명, 국내 감염 8명 등 총 20명 확진, 집단 감염사태 없어

김문정 | 입력 : 2020/07/15 [09:17]

[인디포커스/김문정] 파주시는 코로나19의 지역 내 전파를 막기 위해 접촉자 소재 및 동선을 빠르게 파악하고 확진검사 비용 지급,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 운영, 시민들의 자발적 방역 참여 등을 추진하며 타 지역에 비해 코로나19 확진자가 적게 발생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파주시는 코로나19가 국내 유입된 이후 지난 127일부터 713일까지 총 7378명에 대한 검체 검사를 진행했다. 이 가운데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해외입국자 12, 국내 감염 8명 등 총 20(확진율 0.27%)이며 현재 9명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파주시는 해외입국자를 대상으로 임시생활시설을 운영하며 코로나19 지역 전파를 막고 있다. 파주시는 무증상 해외입국자에 대한 전파 가능성을 인지하고 지난 330일부터 임시생활시설을 지정·운영 중이다.

 

▲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 점검 모습/파주시 제공  © 인디포커스

 

▲ 해외입국자 셔틀버스 운영  © 인디포커스

 

조리읍 홍원연수원에 설치한 파주시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은 지난 419일까지 운영하며 21일간 556명의 해외입국자가 이용했다. 이후 420일부터는 조리읍 소재 현대자동차 파주인재개발원으로 임시생활시설을 옮겨 현재까지 626명이 이용하며 총 1182명의 해외입국자가 임시생활시설을 이용했다. 이 중 임시생활시설에서 진단 검사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해외입국자는 총 7명이며, 진단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철저하게 격리해 지역 사회 추가 감염을 막았다.

 

해외입국자가 코로나19 검사 전 시민과 접촉하지 않도록 공항에 도착하면 경기도에서 지원한 특별버스(7400)를 이용해 거점정류소(킨텍스)에 하차하고, 킨텍스에서 대기 중인 파주시 전용 셔틀버스로 임시생활시설까지 이동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파주시는 자가격리를 할 장소가 마땅치 않은 시민들을 위해선 문산기상대를 임시격리시설로 운영해 현재까지 총 32명의 해외입국자가 해당 시설을 이용했다. 또한 파주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현재까지 자가격리 대상자 총 4356명을 대상으로 공무원들이 1:1로 자체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파주시는 인근 지역 확진자를 통해 발생할 코로나19 지역 감염을 막기 위해 관련자를 빠르게 전수조사하고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지난 76일 고양시 소재 원당성당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8명 발생했고 이 중 3명이 문산읍 마정리 소재 파티마 평화의 성당을 방문해 기도모임과 미사, 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파주시는 당일 출입명부를 통해 종교행사에 참석한 신도들을 파악 후 전수검사를 실시했고 파티마성당 관련자 총 102명의 코로나19 검체검사를 진행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으며 파주 지역 내에선 이와 관련한 단 1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시는 시민들의 자발적 방역 참여와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 운영, 입소자관리 매뉴얼, 24시간 방역 등을 통해 코로나19 지역 내 감염을 차단하고 있다라며 “7~8월 휴가철을 맞아 나들이에 나설 때도 물놀이를 자제하고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파주시, 코로나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