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접경지역 주민, 대북전단 살포 중단 성명서 발표

김문정 | 기사입력 2020/06/19 [09:50]

파주시 접경지역 주민, 대북전단 살포 중단 성명서 발표

김문정 | 입력 : 2020/06/19 [09:50]

[인디포커스/김문정] 파주시 최북단 민간인통제선에 거주하는 접경지역 주민들이 대북전단 살포 즉각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 파주시 접경지역 주민, 대북전단 살포 중단 성명서 발표 모습/파주시 사진 제공  © 인디포커스

 

19일 오전 11시 장단지역 이장단협의회(회장 김경숙)를 비롯한 각 사회단체와 주민 등 50여 명은 통일촌직판장에 집결해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대북 전단 살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이장단협의회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역경제가 무너지고 있는 위기상황 속에서 남·북 관계 악화를 조성하고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즉각 멈출 것을 촉구했다.

 

성명서에는, 어떤 형태의 긴장이나 갈등, 분쟁 등 112만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체의 행위 반대, 접경지역 안에서 대북전단 살포 등 북한을 자극하는 어떤 형태의 행위 용납 않으며 모든 수단 동원하여 반드시 저지, 정부는 조속히 법령을 마련하여 대북전단 살포 원천 차단 등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날 성명서를 발표한 이완배 통일촌 이장은 대북전단 살포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를 만들기 위해 평화롭게 살아가는 주민의 삶을 송두리째 흔드는 일체의 적대 행위일 뿐이라며 대북 전단 살포 즉각 중단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지난 201410월에는 한 탈북단체가 연천에서 날린 대북전단 풍선을 향해 북한이 고사총을 발사하면서 군사적 긴장과 주민 불안감이 크게 고조된 바 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파주시, 대북전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