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공무원 ‘낭독봉사동아리' 시각장애인과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아름다운 선행

김문정 | 기사입력 2020/06/15 [09:39]

고양시, 공무원 ‘낭독봉사동아리' 시각장애인과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아름다운 선행

김문정 | 입력 : 2020/06/15 [09:39]

[인디포커스/김문정] 고양시청 공무원 동아리 낭독봉사동호회가 시각장애인과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아름다운 선행을 베풀고 있어 화제다.

 

고양시는 최근 코로나19로 사회적 활동이 더욱 어려워진 가운데 시각장애인과 어르신들을 위한 낭독 봉사활동이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얻고 있다고 밝혔다.

 

낭독봉사동호회에서는 시각장애인들과 책읽기 어려운 어르신을 대상으로 좋은 내용의 책과 시정 정보들을 육성으로 낭독한 것을 녹음해 매월 경기도 장애인복지관, 관내 고양시 장애인복지관, 노인복지관 등에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월부터 언론홍보담당관과 협업으로 다양한 행정정보가 수록된 고양소식지를 녹음해 고양시청 홈페이지 고양시소식 소리방에 게재하고 있다. 고양시청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음성으로 된 소식지를 누구나 내려 받아 들을 수 있다.

 

또한 시정홍보영상물의 내레이션 참여, 매주 수요일 시청 내 아침방송 송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조직과 시정에 도움을 주고 있다.

 

한 동호회원은 낭독봉사는 사실 마음만 가지고 되는 것이 아니라 책을 말하듯이 편안하게듣는 분에게 전달하는 것이 관건으로, 6개월 동안의 낭독교육을 이수해야만 실제 녹음에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하며 돕고자하는 마음과 더 좋은 소리를 제공하겠다는 다짐으로 봉사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호회 회장을 맡고 있는 윤미옥 조직팀장은 낭독이 사회에 봉사도 되지만 정확한 발음연습을 통해 발성법 등이 개선돼 각종 회의 시 원활한 진행과 자기 계발에 도움이 된다라며 동호회원들이 회비를 모아 운영하는 중에 직원복지팀의 동아리 운영예산 지원이 큰 도움이 되고 있는 만큼,좋은 프로그램을 통해 성장하고 시정에 기여하는 동아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말했다.

 

한편 고양시청 낭독봉사동아리는 고양시 소속 행정6급 이상 여성들의 모임인 장미회가 사회에 봉사하고자 2018년 시작한 동아리로 현재 110, 215명이 모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남성들도 자유롭게 가입할 수 있다.

 

▲ 시각장애인 위한 공무원 ‘낭독봉사’ 동아리/사진 고양시 제공  © 인디포커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고양시, 낭독봉사동아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