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중앙도서관, 특기적성 프로그램 강사들 대상 아동학대 신고의무, 성희롱 예방, 개인정보보호 관련 의무교육 실시

오정백 | 기사입력 2020/06/05 [10:16]

마포중앙도서관, 특기적성 프로그램 강사들 대상 아동학대 신고의무, 성희롱 예방, 개인정보보호 관련 의무교육 실시

오정백 | 입력 : 2020/06/05 [10:16]

[인디포커스/오정백] 마포구는 오는 8일부터 13일까지 마포중앙도서관의 특기적성 프로그램 강사들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신고의무, 성희롱 예방, 개인정보보호 관련 의무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는 현재 도서관 운영이 한시적으로 중단된 상황에서 이 기간을 특기적성 프로그램 강사들을 위한 집중교육 시간으로 활용해 강사의 전문성 향상과 도서관 조기 정상화를 위한 준비기간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마포중앙도서관 5층 청소년교육센터 소프트웨어실에서 진행 예정인 이번 교육은 법정 의무교육으로 서울시평생학습포털과 행정자치부가 지원하는 개인정보보호포털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최근 끊이지 않고 있는 아동학대와 성희롱, 개인정보 유출 등을 예방하기 위한 내용이다. 많은 인원이 함께 활동하는 도서관 프로그램 특성 상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교육은 정부의 생활방역 방침에 따라 교육장 내 책상에 투명 가림막을 모두 설치하고 거리두기 원칙을 적용해 개별학습 형태로 진행된다.

 

마포중앙도서관 특기적성 프로그램 강사 46명은 일주일 동안 본인이 가능한 시간대에 자율적으로 교육에 참여해 교육을 이수할 예정이다.

 

한편, 마포중앙도서관은 특기적성 프로그램 여름학기 과정으로 음악, 액팅, 감성, 인문, 과학 및 4차 산업 콘텐츠 등 6개 분야, 120여 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구는 현재 일부 프로그램에 대해 수강자를 추가 접수 중이며, 신청은 오는 13일까지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기타 문의사항은 마포중앙도서관 청소년교육센터팀(02-3153-5870~2) 또는 도서관 누리집(https://mplib.mapo.go.kr/myedu)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중앙도서관의 특기적성 프로그램을 기다리고 있는 많은 주민들을 위해 하루 속히 프로그램 운영이 정상화 되도록 강사, 프로그램 내용, 시설방역 등 모든 부분에서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라고 말했다.

 

▲ 지난 2일 마포중앙도서관 직원 교육 모습  © 인디포커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마포구, 마포구중앙도서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