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화학사고 없는 안전한 경상북도 만들기 본격 추진

도내 화학물취급사업장 30개소, 노후시설 및 안전시설 개선 지원

송창식 | 기사입력 2020/05/12 [23:53]

경북도, 화학사고 없는 안전한 경상북도 만들기 본격 추진

도내 화학물취급사업장 30개소, 노후시설 및 안전시설 개선 지원

송창식 | 입력 : 2020/05/12 [23:53]

▲화학물질 뉴출방지 방호벽 설치사진     ©사진제공=경북도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경상북도는 4월 28일(화) 영남대학교 소재관 회의실에서 ‘2020년도 화학물질취급사업장 안전진단 및 시설개선 지원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사업장 관계자 및 시ㆍ군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도는 화학사고 및 유독물질 누출사고 위험성이 높은 화학물질취급사업장 30개소를 우선 선정(중소기업 1순위, 중견기업 2순위)하여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고 노후설비 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을 4월부터 본격 추진한다. * 7개 시․군(사업장수) : 포항(3개소), 경주(5개소), 김천(7개소), 구미(2개소), 영천(5개소), 경산(4개소), 칠곡(4개소)

 

주요사업 추진일정은 6월까지 사업장 현지조사와 정밀 안전진단 및 기술지원을 실시하고, 7~10월에는 안전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사고예방시설을 보강하고 노후시설을 개선하는 사업을 진행하며, 11월에는 사업 추진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 등 사업장 의견 수렴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성과보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화학물질 취급사업장 안전진단     ©사진제공=경북도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그동안 시설개선 사업비 40%를 기업이 자부담 하던 것을  20%로 대폭 경감하였고, 화학물질 취급량이 적은(연간 100톤 미만) 소규모 영세사업장 30개소를 별도로 선정하여 현장 맞춤형 교육 및 안전용품을 지원하는 사업도 병행하여 실시한다. 한편, 화학물질취급사업장 안전진단 및 시설개선 지원사업은 유해화학사고를 예방하고자 2014년부터 경상북도에서 전국 최초로 실시하는 사업으로 2019년까지 6년간 195개 사업장을 시설 개선하여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최대진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코로나19 사태에서 보듯 사고 예방에 대하여는 선제적이고 치밀하게 대비하여야 한다”면서 “화학사고 예방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발굴하여 ‘화학사고 없는 안전한 경북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