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코로나19’ 이후의 변화에 선제적 준비 시작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응 위한 「POST 코로나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송창식 | 기사입력 2020/04/24 [16:42]

포항시, ‘코로나19’ 이후의 변화에 선제적 준비 시작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응 위한 「POST 코로나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송창식 | 입력 : 2020/04/24 [16:42]

 

▲POST 코로나 전무가 자문 회의 개최     ©사진제공=포항시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포항시는 23일,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석한 ‘포스트(post) 코로나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려운 민생의 안정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하여 크고 작은 현안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사회·경제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강덕 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의료, 보건, 경제, 산업, 기업, 소상공인, 시민생활 등 분야별 전문가와 관련 부서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전망과 대응전략 발표를 시작으로 2차 대유행에 대비한 의료방역 시스템 정비, 새로운 재난에 대응하는 인프라 조성 등에 대해 토의했다.

 

또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자금순환 촉진, 디지털바이오산업 육성,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대응한 생활방역의 확산, 뉴노멀(New normal)에 대응하기 위한 사회복지 서비스 발굴, 지속가능한 도시환경 조성을 비롯하여 보건·의료, 경제·산업, 시민생활, 도시·환경 등 4대 분야별 전략과제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강재명 포항시감염병대응본부장(포항성모병원 감염내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백신이 나오기 전까지 사회적 안전과 경제활력을 위한 시정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정미 대구경북연구원 사회디자인연구실장은 교육, 문화여가복지 등 사회 전반으로 비대면(언택트, untact) 문화가 활발해지고 뉴노멀을 넘어 넥스트노멀(next normal)을 대비한 온라인 통합 교육 플랫폼, 대 시민 캠페인, 신 취약계층(1인 가구정보소외)에 대한 다양한 대책 발굴을 제시하였다. 관련해서 포항시는 시민사회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회의체인 ‘포스트 코로나 범시민대책회의’(가칭)를 구성하여 ‘코로나19’ 이후 포항형 생활방역 실천운동 및 경제·시민생활 등 전반적인 시정운영 방향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형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신속하고 빈틈없는 방역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동참해주고 계신 시민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코로나19에 대한 불확실성과 경제사회구조 변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시민과 함께 코로나19의 높은 파고를 넘어 새로운 포항을 위한 준비를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을 전했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