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전국 최초로 상‧하수도 요금 4월 고지분 전액 감면

김문정 | 기사입력 2020/04/24 [10:28]

김포시 전국 최초로 상‧하수도 요금 4월 고지분 전액 감면

김문정 | 입력 : 2020/04/24 [10:28]

 

▲ 김포시 전국 최초 ‘상‧하수도 0원 요금’에 시민들 반색     ©김포시 제공

 

[인디포커스/김문정 기자] 김포시(시장 정하영)의 다양한 코로나19 극복 지원정책이 본격 시행되자 시민들이 반색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특히 시가 밝힌 대로 4월 고지분 상‧하수도 요금 전액 감면 고지서가 발송 되자 이를 체감하는 시민들의 격려와 성원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김포시는 전국 최초로 모든 가정과 업체의 4월, 5월 2개월 고지분 상‧하수도 요금을 별도 신청 없이 일괄 감면한다고 밝혔었다.

 

전체 가정과 업소의 상‧하수도 요금 전체에 대한 2개월분 전면 일괄 감면은 김포시가 전국최초 사례다.

 

4월분 상수도, 하수도 요금과 물이용 부담금 등 감면액은 27억 8,700만 원, 18억 2,700만 원, 6억 1,200만 원 총 52억 2,700만 원에 달한다.

 

김포시상하수도사업소에는 전액감면 고지서를 받고 “힘이 난다”, “도움이 많이 된다”, “고맙다”는 전화가 매일 100여 통씩 걸려오고 있다.

 

이와 함께 시민, 소상공인, 취약계층별 김포시의 지원정책도 점차 속도를 내고 있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3월 30일 코로나19로 취소 또는 삭감된 사업비 등으로 826억 원의 예산을 마련해 긴급생활경제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업예산 558억 3천만 원과 국도비 보조사업 267억 등으로 시민 44만여 명 모두에게 1인당 5만 원씩, 2만 명의 임차소상공인에게는 100만 원씩을 정액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그 중 시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558억 원은 일반시민과 취약계층 등 민생안정에 329억 6천만 원,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 지역경제회복에 228억 7천만 원이 투입되고 있다.

 

김포시 5만 원에 경기도 10만 원을 더해 1인당 15만 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은 22일 현재 온라인 신용카드 23만 722명, 방문접수 선불카드 신청 4만 4,630명 총 27만 5,352명이 413억 280만 원을 신청해 신청률이 62.3%에 달했다.

 

현재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카페 등에서 선불카드형 김포시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했다는 소감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먹자골목 등 김포한강신도시와 구도심 상권의 점포들도 ‘재난기본소득 사용가능매장’ 안내를 내걸고 치열한 손님 유치전을 펼치고 있다.

 

김포에서 사업하는 2만 명의 소상공인에게 100만 원씩 정액 지급하는 경영안정지원금은 22일 현재 1만 3,996명이 신청했으며 23억 7,800만 원을 집행했다.

 

김포시민장학회의 실직학생 특별장학금은 대학생 196명, 고등학생 9명에게 각각 100만 원, 50만 원씩 지난 17일 지급을 완료했다.

 

보육교사 고용안정과 학부모 안심보육을 위한 어린이집 운영비 지원금 6억 600만 원은 지난 10일 49%를 1차 지원했으며 5월 11일경 2차 지급 예정이다.

 

이밖에도 특수고용근로자‧프리랜서 658명, 소상공인 사업장 무급휴직근로자 34명이 신청한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금도 5월초 지급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상수도 일일 사용량을 확인하고 있는데 코로나19 여파도 있겠지만 지난해에 비해 낭비 사례가 거의 없다”며 “성숙한 시민의식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정 시장은 “김포시의 상하수도 요금 감면처럼 실질적인 조치들이 전국으로 확산 돼야 한다”며 “위기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건 신속한 정책결정과 집행이다. 재정의 온기가 김포 곳곳으로 퍼질 수 있도록 각종 지원금의 지급 속도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김포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