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재난 긴급생활비 신청 접수 첫날 ‘차분’

29일까지 온·오프라인, 등기우편 및 찾아가는 현장접수도 가능

송창식 | 기사입력 2020/04/01 [16:00]

포항시, 재난 긴급생활비 신청 접수 첫날 ‘차분’

29일까지 온·오프라인, 등기우편 및 찾아가는 현장접수도 가능

송창식 | 입력 : 2020/04/01 [16:00]

 

▲이강덕 포항시장이 ‘재난 긴급생활비’ 신청 첫날 읍면동 접수현장을 방문하여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포항시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포항시는 1일부터 지역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지역별로 정해진 장소 등 382개소(남구 182개소, 북구 200개소)에서 ‘코로나19’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금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오는 29일까지 계속될 접수 첫날, 지역별 창구는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문의와 접수가 진행됐다.

 

 포항시 관계자는 “당초에 ‘코로나19’ 감염 위험과 혼잡을 피하기 위하여 가급적 시청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과 등기우편을 통한 접수도 가능하다는 내용을 사전에 홍보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경로당과 마을회관 등을 활용한 찾아가는 현장접수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포항시가 소득인정액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에 해당하고 건강보험료를 납부하는 일용직 및 비정규직 근로자와 실직자 등 기존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가구에 대하여 긴급생활비를 지원하기로 함에 따라 6만1천729명이 지원 대상에 포함되며 384억 원 규모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시는 선정된 가구에 대해서는 가구원 수 별로 50만원에서 80만원씩을 ‘포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할 방침으로, 지역에 자금이 돌고 경기를 활성화시키기 위하여 오는 8월 말까지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단, 중복수혜를 막기 위하여 기초수급대상자와 긴급복지지원자, 실업급여 대상자, 저소득 한시 생활지원 대상자, 아동 양육 한시지원 대상자 등 기존 정부지원대상과 ‘코로나19’ 입원·격리자와 생활지원비 대상자(14일 이상 격리자) 및 ‘코로나19’ 지역 고용대응 특별지원금사업 지원 대상자, 공무원, 공공기관 임직원 등은 이번 지원에서 제외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긴급 지원이 시민의 생활안정 및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을 전했다. 한편, 포항시는 앞서 31일, ‘코로나19’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과 관련하여  원활한 신청·접수 및 ‘코로나19’의 확산 차단을 위하여 담당 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가진 바 있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