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100조원 규모 기업구호 긴급 자금 투입"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3/24 [16:48]

文 대통령 "100조원 규모 기업구호 긴급 자금 투입"

김은해 | 입력 : 2020/03/24 [16:48]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지난 주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 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정상적이고 경쟁력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으로, 자금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선 중소-중견기업에 29조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 지원해 기업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우겠다"며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포함해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쓰러지는 걸 막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채권시장안정펀드를 20조원 규모로 편성해 견실한 기업이 금융시장의 불안 때문에 겪는 일시적 자금난을 해소하겠다"며 "이 펀드는 회사채는 물론 기업어음도 매입해 기업의 단기자금 수요를 뒷받침할 거"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유동성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회사채 신속 인수 등을 통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17조 8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별도 공급하고, 10조 7천억 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도 가동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조치가 기업을 지켜내기 위한 특단의 선제조치임과 동시에 국민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4대 보험료와 전기료 같은 공과금 유예 및 면제 방침을 밝히고, 3차 회의에서는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방안에 대해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