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황교안, 박진·박형준 비례대표 공천 요구...경고 의미에 하는 말"

어제 미래한국당 공천갈등 "한선교 등 지도부 총 사퇴"

인디포커스 | 기사입력 2020/03/20 [15:37]

한선교 "황교안, 박진·박형준 비례대표 공천 요구...경고 의미에 하는 말"

어제 미래한국당 공천갈등 "한선교 등 지도부 총 사퇴"

인디포커스 | 입력 : 2020/03/20 [15:37]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미래한국당 한선교 전 대표가 20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박진 전 의원·박형준 전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의 공천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가 한 전 대표에게 후보 추천을 요청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선거법 위반 여부 논란도 더욱 점화될 전망이다. 미래한국당은 통합당의 비례대표 전용 위성 정당이다.

 

한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가 박 전 의원의 비례대표 공천을 요청한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박 전 위원장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한 전 대표는 "통합당이 앞으로도 만행을 저지를 것 같아 제가 경고하는 의미에서 하는 말"이라며 "나중에 다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 전 대표는 전날 비례대표 후보 추천안이 선거인단 투표에서 부결되자 "부패한 권력에 개혁이 막혔다"며 사임했다.미래한국당 지도부가 모(母)정당인 미래통합당과의 비례대표 공천 갈등 끝에 어제(19일) 총사퇴했다.

 

한 대표는 "한 줌도 안 되는 야당의 권력을 갖고 그 부패한 권력이 개혁을 막아버리고 말았다"며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통합당 지도부를 정면 비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오늘 오전 열린 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에 대해 "국민의 열망과 기대와 먼 결과"라며 "대충 넘어갈 수 없다"고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한 대표의 사퇴 이후 조훈현 사무총장과 김성찬·정운천·이종명 최고위원 등 최고위원들도 일괄 사퇴했으며, 이들은 현재로선 평당원으로 미래한국당에 잔류할 계획이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