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與野대표와 28일 '회동'...코로나19 방안 모색

김문정 | 기사입력 2020/02/26 [13:53]

文 대통령, 與野대표와 28일 '회동'...코로나19 방안 모색

김문정 | 입력 : 2020/02/26 [13:53]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문정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초당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28일 회동한다.

 

청와대는 오늘(26일)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등 4당에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의 회동을 제안했고, 이들 정당이 제안을 받아들여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의 회동은 올해 들어 처음이자, 문 대통령 취임 후 6번째다.

 

지난해 11월 10일 회동 이후 110일 만이기도 하다. 당시 문 대통령은 모친상 조문에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에 초청한 바 있다.

 

이번 회동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사태 현황을 공유하는 동시에 전국적 확산 및 장기화를 막기 위한 방역 대책,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 방안 등에 머리를 맞댈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한 의견 교환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회의 협조를 얻어 추경을 편성하는 것을 검토해 달라"고 지시한 데 이어 전날 대구 방문에서 "추경을 통해 재원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여야 대표들에게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경이 필요하며, 국회가 추경안을 조속히 처리해 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인 입국 금지 등이 테이블 위에 오를 경우 격론이 불가피해 보인다.

 

현재 정부는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체류·방문 외국인에 대해서만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통합당은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를 요구하고 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