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도시’ 상주에 네쌍둥이 송아지 탄생 ‘경사’

축산농 김광배씨 25개월 암소, 암수 두 마리씩 낳아

송창식 | 기사입력 2020/02/24 [02:17]

‘한우 도시’ 상주에 네쌍둥이 송아지 탄생 ‘경사’

축산농 김광배씨 25개월 암소, 암수 두 마리씩 낳아

송창식 | 입력 : 2020/02/24 [02:17]

 

▲    ©사진제공=상주시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상주시 함창읍 태봉리의 축산농인 김광배(남, 61세)씨의 한우가  송아지 네 마리를 낳아 화제다. 축산 전문가들은 네쌍둥이 한우는 드문 사례라고 밝혔다. 

 

김씨의 한우는 지난 14일 오후 1시부터 5시간에 걸쳐 암송아지 2마리, 수송아지 2마리 등 네 마리를 순산했다. 김씨는 수의사의 도움 없이 직접 송아지를 받았다. 김씨는 이날 오후 처음 암송아지를 낳았는데 크기가 너무 작아 실망했다고 한다.

 

이후 2시간 여 뒤 송아지 상태를 살펴보기 위해 다시 찾았을 때 수송아지를 낳았고, 이어 두 마리를 더 낳았다고 했다. 송아지들은 출산 예정일(3월 5일)보다 일찍 태어났다. 어미 소는 2018년 1월생(25개월 령)으로 이번이 초산이다. 

▲     ©사진제공=상주시

 
김씨는 어미 소의 배가 크게 부르지 않아 한 마리만 가진 것으로 생각했다고 한다. 사료도 다른 소들과 같이 먹였고, 송아지를 많이 낳기 위해 특별하게 한 것은 없다고 했다. 김씨는 1984년 한우 1마리를 시작으로 현재 한우 100두를 사육하고 있다.
 
 김씨는 “36년간 한우를 키우면서 쌍둥이 송아지를 낳은 게 소원이었는데 네쌍둥이를 낳아 정말 기쁘다. 현재 어미 소와 송아지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김씨는 “복덩이인 어미 소와 네쌍둥이 송아지를 건강하게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상주시는 한우가 쌍둥이를 출산할 확률이 1% 미만인데, 세쌍둥이도 아닌 네쌍둥이 낳은 경우는 드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안영묵 상주시 축산과장은 김씨 농장을 방문해 “한우 사육 두수가 전국 최상위권인 상주에서 이런 경사스럽고 기록적인 일이 생겨 매우 기쁘다. 어미 소와 네쌍둥이 모두 건강하게 잘 키워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상주시의 한육 사육 두수(2019년 12월 말 기준 가축통계조사)는 8만2,130두로 전북 정읍시의 8만9,413두에 이어 2위로 나타났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