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개헌발안추진위원회 발족 ,"20대 국회 회기 내 원포인트 개헌안 발의 추진"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2/12 [07:10]

국민개헌발안추진위원회 발족 ,"20대 국회 회기 내 원포인트 개헌안 발의 추진"

김은해 | 입력 : 2020/02/12 [07:10]

  11일 오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디포커스 사진/김은해 기자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국민발안개헌추진위원회(공동대표 강창일· 김무성)11일 오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발안개헌을 골자로 한 원포인트 개헌안 회기 내 발의에 나서기로 했다.

 

국민개헌발안개헌추진위원회에는 공동대표 강창일·김무성 의원을 포함해 김경진, 김종민, 백재현, 여상규, 원혜영, 이종걸, 이주영, 주승용, 천정배 의원 등 11명의 여야 의원국민발안개헌추진위원회국민발안개헌연대 시민사회단체(26개 단체)’ 관계자(노동부 장관 이상수, 범시민사회단체연합 대표 이갑산 등)는 국민이 바라는 전면개헌의 골든타임은 21대 국회 임기 시작 후 1년 이내라고 하며, 개헌 성사를 위해 우선 20대 국회에서 개헌을 위한 개헌’, ‘국민개헌발안권을 담은 원포인트 개헌안을 남은 회기 내에 발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이 요구하는 헌법 개정을 국회가 하지 못할 경우 국민이라도 나서서 직접 헌법을 개정할 수 있는 길을 열어놓고자 한다는 것이다.

 

헌법개정 발안권은 당초 국회의원과 국민에게 부여되어 있었으나 1972년 유신헌법으로 국민개헌발안권은 삭제된 상태다.

 

이들은 국민개헌발안권1차로 4·15 총선 때 동시국민투표를 통해 원포인트 개헌으로 국민개헌발안권을 회복시키고, 이를 바탕으로 전면개헌을 실시하는 구상을 밝혔다.

 

국민발안개헌추진위원회는 원포인트 개헌안이 정파간 이해관계를 다투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여야 합의만 이루어진다면 충분히 실현가능하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강창일·김무성 의원 등 위원회 관계자는 기자회견을 마치며 “20대 국회가 진보와 보수, 여야의 차이를 넘어 권력구조 개편 등 전면개헌의 분수령을 만든 국회로 기록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힌 후 국회의원 150인의 동의를 얻고자 초당적인 활동에 나선다고 말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