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한국당 지역구 출마...통일위해 힘 보태겠다"

김문정 | 기사입력 2020/02/11 [12:18]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한국당 지역구 출마...통일위해 힘 보태겠다"

김문정 | 입력 : 2020/02/11 [12:18]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문정 기자]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1일 자유한국당 입당 선언을 하며 정치인으로 변신했다. 태 전 공사는 오는 4·15 총선에서 지역구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 참석해 "저는 이번 총선에 비례대표가 아니라 자유한국당의 지역구 후보로 도전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입당식에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김세연 공천관리위원이 함께했다.

 

태 전 공사는 "한국 사회가 통일을 향해 진전하는데 미력한 힘을 보태겠다"며 이번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후보로 지역구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 생활을 시작한 이후, 세미나와 기고 등을 통해 북한 정권의 전략과 의도를 알리고,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현재 대북·통일 정책은 엉뚱한 방향으로만 흘러가고 있어 좌절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국민들에 의해 직접 선출되는 지역 대표자로 일할 수 있다는 사실을 북한의 주민들과 엘리트들이 확인하는 순간, 진정한 통일은이 한 걸음 더 다가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