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재생 사업 첫발 내딛다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종합정비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송창식 | 기사입력 2020/02/10 [06:31]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재생 사업 첫발 내딛다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종합정비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송창식 | 입력 : 2020/02/10 [06:31]

 

▲영주시 근대역사문화거리 종합정비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사진제공=영주시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지난 4일 시청 제1회의실에서 국가등록문화제 제720호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재생활성화 시범사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영주 광복로 ‧관사골 일원의 원도심 일대는 지난 2018년 8월 근대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전국 최초 거리단위 문화재인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로 등록되어 2023년까지 문화재 활용를 통한 지역재생활성화 및 도시관광자원화를 도모하는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이번 보고회는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재생 사업의 첫발을 내딛는 단계로서 향후의 기본방향과 추진전략을 수립하는 용역의 착수보고회로서, 원도심 일원에 분포되어 있는 수많은 근대건축자산 및 거리경관에 대한 기초조사를 통해 기본계획 및 관리지침, 경관 가이드라인 방안 등을 도출해 향후 시범사업 세부추진계획과 사업비 확보의 기초로 활용될 전망이다.

 

또한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를 생활 속 문화재로서 지역이 함께 숨 쉬고 더불어 사는 지속가능한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원도심 일원의 근현대사 관련 자료를 발굴하고 수집‧정리하여 공간 원형과 생활상을 기록함으로서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재생사업의 기초자료로 삼을 계획이다.시는 보고회에 참석한 각 분야 전문가들의 검토의견 및 제안사항은 실행 타당성 검토를 거쳐 종합정비계획에 적극 반영하고 문화재청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시범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장욱현 시장은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는 근대 시기 영주역 철도교통의 발달로 영주시의 발전과 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는 핵심공간이다. 거리 내의 건축물들이 여타 국가등록문화재에 비해 건축적 가치는 높지 않으나, 이곳은 해방 이후 시민 스스로 만들어 낸 공간이 아직까지 잘 보존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다.”며, “이곳을 해방이후 생활사 공간으로 가꾸어 다른 사업과의 차별화를 통해 근대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의 성공사례가 되도록 기본계획 수립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