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비례위성정당으로 1당 지위 뒤바뀐다면 불행한 상황”

김봉선 | 기사입력 2020/01/22 [17:18]

이인영 “비례위성정당으로 1당 지위 뒤바뀐다면 불행한 상황”

김봉선 | 입력 : 2020/01/22 [17:18]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봉선 기자]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만든 비례위성정당 '미래한국당'과 관련해 "지역구에서 저희들이 압도적으로 1당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의 꼼수에 의해서 비례대표제 의석 차이 때문에 1당의 지위가 뒤바뀐다면 그것은 절대로 바람직하지 않고 불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22일)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좋은 취지를 근저에서부터 뒤흔들 수 있는 그런 위험한 수를 자유한국당이 쓰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어제 정부가 호르무즈 독자파병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서는 "우리 정부도 이란 측에 입장을 설명하는 절차를 갖추었고 이란 측에서도 어느 정도 이해는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 파병은 엄밀히 말해 "청해부대의 작전 변경 확대"라면서 "원래의 목적에서 크게 이탈하지 않았다"며 국회 동의 절차가 필요 없음을 강조했다.

 

정계은퇴를 선언했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어제 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연설자로 나선 것과 관련해서는 "본인이 출마하지 않겠다고 이야기하면서도 당의 승리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다 하겠다고 이야기 했었기 때문에 그 연장선에서 바라보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 당의 많은 사람들 또 우리 당의 지지자들이 임종석 전 실장이 이번 총선 과정에서 상당한 역량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최종적 판단은 본인이 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메일 : khy5307@gmail.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