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택 공시가격 변동률 4.47%에 그쳐...지난해 비교 상승폭 축소

서울은 6.82%, 광주 5.85%, 대구 5.74% 등 순으로 상승

김선정 | 기사입력 2020/01/22 [17:08]

전국 주택 공시가격 변동률 4.47%에 그쳐...지난해 비교 상승폭 축소

서울은 6.82%, 광주 5.85%, 대구 5.74% 등 순으로 상승

김선정 | 입력 : 2020/01/22 [17:08]

[인디포커스=김선정 기자]2020년 표준주택 공시가격 변동률은 전국 4.47%로, 표준주택들의 시세변동 폭이 작아 지난해9.13%에 비해 상승 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오늘 2020년 1월 1일 기준 표준단독주택 22만호에 대한 공시가격을 오늘 공시한다고 밝혔다.

 

표준주택 공시가격은 전국 단독주택 418만 호 가운데 22만 호의 표준주택을 선정하였으며, 이 공시가격이 개별단독주택 가격 산정의 기준이 되며 재산세 등 각종 조세와 부담금 부과의 기초자료 등으로 활용된다.

 

▲ 시도별 표준주택가격 변동비율[자료=국토교통부]  © 인디포커스


지역별로는 서울 6.82%, 광주 5.85%, 대구 5.74% 등 순으로 상승하였으며, 제주 1.55%, 경남 0.35%, 울산 0.15% 등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산정되었다.

 

시세구간별로는 현실화율 제고가 적용된 9억원 이상의 주택의 공시가격 변동률은 높고, 9억원 미만 주택의 변동률은 낮게 나타났다.

 

전체 표준주택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53.6%로서, `19년(53.0%)에 비해 0.6%p 제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저가 주택보다 현실화율이 낮았던 9∼15억원대 주택의 현실화율이 2.0∼3.0%p 상향됨에 따라, 중저가 주택과 고가주택간 현실화율 역전현상이 해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메일 : solectio0627@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