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장관 "밀수입된 쓰레기...선진국에 반송할 것"

인디포커스 | 기사입력 2020/01/20 [18:23]

말레이 장관 "밀수입된 쓰레기...선진국에 반송할 것"

인디포커스 | 입력 : 2020/01/20 [18:23]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남기원 기자]더 이상 세계의 쓰레기통이 되지 않겠다고 선포한 말레이시아 정부가 밀수입된 쓰레기 컨테이너를 모두 반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에너지·기술·과학·환경부 장관 요비인은 기자회견에서 "작년 말부터 13개의 부자 국가에 150개의 컨테이너를 돌려보냈다. 올해 중순까지 추가로 110개의 컨테이너를 반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말레이시아가 돌려보낸 150개 컨테이너는 각각 프랑스로 43개, 영국 42개, 미국 17개, 캐나다 11개, 스페인으로 10개가 반송됐다.

 

나머지 27개는 홍콩, 일본, 싱가포르, 포르투갈, 중국 등으로 나누어 보내졌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앞으로 추가 반송할 110개의 컨테이너 가운데 60개는 미국으로, 15개는 캐나다, 14개는 일본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요비인 장관은 "말레이시아를 세계의 쓰레기통으로 만들려는 사람들은 꿈이나 꿔라"고 경고했다.

 

지난 2018년 중국이 플라스틱 쓰레기 수입을 금지한 뒤 선진국의 쓰레기들이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로 밀려들고 있다. 쓰레기 대부분은 정부의 승인을 거치지 않고 밀수입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나라 역시 지난해 2월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했던 쓰레기 컨테이너를 평택항으로 돌려받았다. 당시 돌려받은 쓰레기의 무게는 천2백 톤으로 컨테이너 51개 분량이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