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당 지도급 인사들 수도권 험지 출마해 달라 요청"

수도권 어렵지만, 고향에 안주하는 것은 정치인으로 미래 닫히는 것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1/12 [16:42]

심재철 "당 지도급 인사들 수도권 험지 출마해 달라 요청"

수도권 어렵지만, 고향에 안주하는 것은 정치인으로 미래 닫히는 것

김은해 | 입력 : 2020/01/12 [16:42]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2일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당의 지도급 인사들에게 수도권 험지에 출마해달라고 요청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진 현안 기자간담회에서 고향 땅 영남보다 수도권이 상대적으로 어렵겠지만, 고향에 안주한다면 정치인으로서의 미래는 닫히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당의 미래를 위해 수도권을 선택한다면 살신성인의 자세에 국민을 감동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지도자급 인사들이 모두 수도권에 모인다면 대형 쓰나미를 일으킬 것”이라며 “지도자답게 대국적인 행동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대구 동구을이나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 중 한 곳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도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구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