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새보수당 참여 "혁신통합추진위원회 구성 합의"

박형준 "일정상 2월 10일 전후 새 통합세력 모습 확정될 것"

김문정 | 기사입력 2020/01/09 [19:39]

한국당.새보수당 참여 "혁신통합추진위원회 구성 합의"

박형준 "일정상 2월 10일 전후 새 통합세력 모습 확정될 것"

김문정 | 입력 : 2020/01/09 [19:39]

▲ 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도·보수대통합 제2차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서 정병국(왼쪽 세번째) 새로운보수당 의원과 이재오(〃 네번째) 국민통합연대 집행위원장, 이양수(〃 다섯번째)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보수대통합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문정 기자]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들이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통추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는 9일 프레스센터에서 회의를 열어 이렇게 결정했다고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이 밝혔다.

 

통추위 위원장은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맡기로 했다.

 

안 사무총장은 또 "대통합의 정신을 담고 실천할 새로운 정당을 만든다"는 내용에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 사무총장은 "더 이상 탄핵 문제가 총선 승리에 장애가 돼선 안된다고 결의했다"며 "이런 결정에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모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이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인디포커스


한편 박형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정상 2월 10일로 전후 새로운 통합정치 세력의 모습이 거의 확정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기자회견과 질의응답에서 "여러 정당과 조직이 있으니 용광로에 모아놓으면 틀을 바꾸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 합의된 원칙과 혁통위 구성에 대해 한국당은 흔쾌히 합의했고, 새보수당은 당내 논의를 좀 더 거쳐야 한다"며 "한국당 쪽에 황교안 대표가 합의 사항에 대해 공개적으로 뜻을 표명할 수 있도록 저도 접촉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새보수당 뿐 아니라 중도에도 여러 세력이 있고, 앞으로 안철수계도 들어올 것"이라며 안철수 전 의원도 협상 대상으로 보고 귀국 후 만날 의사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