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장점마을 환경부 최종 발표

"KT&G 연초박 (유)금강농산" 익산시, 장님행정 암마을 결과는 언제까지.....

김문정 | 기사입력 2019/11/15 [09:14]

익산 장점마을 환경부 최종 발표

"KT&G 연초박 (유)금강농산" 익산시, 장님행정 암마을 결과는 언제까지.....

김문정 | 입력 : 2019/11/15 [09:14]

▲   익산장점마을 환경부 역학조사 최종발표회  © 인디포커스 사진제공/글로벌에코넷 

 

[인디포커스/김문정 기자]일명 암마을로 유명해진 익산시 장점마을 환경부 조사 결과 “(유)금강농산이 퇴비(교반 공정)로 사용해야 할 연초박을 불법으로 유기질 비료 원료(건조 공정)에 사용했으며,허술한 방지시설 관리로 건조 과정 중 휘발되는 연초박 내 담배특이니트로사민(TSNAs) 등 발암물질들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고 대기 중으로 배출되어 장점마을에 영향을 주었으며,이로 인해 (유)금강농산과 주민 암 발생간의 역학적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결론을 맺었다.

 

역학조사에서, 비료공장의 연초박(담뱃잎 찌꺼기) 불법 사용과 허술한 방지시설 관리가 원인인 것으로 분석됐고, 사업장 과 마을 환경조사결과, 공장 가동이 중단된 지 약 1년이 넘은 시점에 채취한 사업장 바닥·벽면·원심집진기 등 비료공장 내부와 장점마을 주택의 침적먼지에서 발암물질로 알려진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와 TSNAs가 검출됐다.

 

(유)금강농산에서 배출된 것으로 확인된 TSNAs 중 엔엔엔(NNN) 및 엔엔케이(NNK)와 다환방향족탄화수소 중 벤조에이피렌은 국제암연구소(IARC) 1군 발암물질로 알려져 있고, 사람에게 폐암, 피부암, 비강암, 간암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또 "장점마을 내 침적먼지 분석 결과, 총 15개 지점 중 5개 지점에서 TSNAs가 검출됐으나 대조지역 5개 지점은 모두 불검출되었고, 장점마을은 금강농산으로부터 오염물질이 비산됐다"고 추정했다.

 

주민 건강조사결과에서는 장점마을의 남녀 전체 암 발병률은 갑상선을 제외한 모든 암, 간암·기타 피부암·담낭 및 담도암·위암·유방암·폐암에서 전국 표준인구집단에 비해 약 2~25배 범위를 보였다.

 

특히 남자의 담낭 및 담도암은 전국대비 16배로 나타났다.

 

특히 "(유)금강농산은 오염물질을 걸러내는 방지시설을 거치지 않고 발암물질을 그대로 공기 중에 배출하다가 적발됐으며, 2015년에는 금강농산이 연초박을 유기질 비료 원료로 사용했다는 ‘폐기물 실적 보고’를 받고도 익산시는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부실 장님행정으로 낙인찍혔다.

 

조사 결과 발표 후 질의응답에서 글로벌에코넷 김선홍 상임회장은 환경부 환경 피해구제 과장, 과업수행 기관(협)환경안전건강연구소에게 '장점  마을 환경참사 원인 연초박에 대한 성분분석을 실시하였는가?" 질문하며, "분석되었다면 성분분석 자료를 공개하라"고 요구 했다.

 

또한 “환경부는 연초박을 그밖의 식물성잔재물(분류번호 51-17-29) 분류하면서 담배에 다양한 독성과 발암물질을 함유한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에 담배제조 부산물 연초박이 재활용 과정에서 가열할 때 어떤 성분이 발생되는지, 노천에 노출되어 유출시 어떤 물질이 발생되는지를 명확하게 성분조사 후 규정했다면 이런 참사가 발생하지 않았을 수 있지 않았을까” 라며, “폐기물 분류부터 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기에 국가와 발생자 T&G는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회장은 “KT&G는 경영정보, 거래정보, 연구자료라는 말도 안되는 답변만 늘어놓는 무책임한 기업이라”고 성토했다.

 

또한 “KT&G의 연초박은 익산 외에도 전북 완주, 경북 김천, 충남 부여, 강원 횡성 등 전국에 공급되었기에, 또 다른 제2, 제3 장점마을 을 우려한다, 면서 이제라도 국민생명과 건강권을 위해 정부에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회와 민관협의회 민간위원들은 “전라북도와 익산시는 비료생산업을 허가한 기관으로서 적법하게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지 관리감독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 역할을 다하지 않았다, 며 물고기가 떼죽음 당하고, 주민들이 악취로 응급실에 실려가는 사태가 발생해도 행정기관에서 문제가 없다는 답변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환경부와 전라북도, 익산시에 마을 주민들에 대한 피해구제, 건강관리, 오염원 제거 등 사후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요구하고, 앞으로 장점마을과 같은 사태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T&G, 연초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