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초재선모임 '통합과 전진' "조건없이 빅텐트 치자"

임명식 | 기사입력 2019/11/07 [15:47]

한국당 초재선모임 '통합과 전진' "조건없이 빅텐트 치자"

임명식 | 입력 : 2019/11/07 [15:47]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임명식 기자]자유한국당 일부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과 전진' 소속 의원들은 7일 모임에서 황교안 대표가 전날 공론화한 '보수 대통합'이 모든 보수·우파진영을 포괄하는 '빅텐트'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대출 의원은 "황 대표의 보수통합론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모든 자유·우파 세력이 통합해야 한다. 시대가치와 미래비전을 함께 공유하는 명실공히 빅텐트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석진 의원도 "국민의 요구는 정부·여당의 폭주를 막기 위해 보수·우파를 전부 통합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자꾸만 조건을 거는데, 모두가 조건 없이 보수 대통합이라는 너무나 큰 가치, 헌법적 가치를 공유한다면 조건 없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보수통합 협의기구 설치 제안에 대해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이 '보수 재건 3대 원칙'을 받아들이면 통합 논의에 진지하게 임하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한 말로 풀이된다.

 

민경욱 의원은 "지금 우파 내에서 있는 갈등들은 '책임 없는 좌파가 계속 정권을 이끌어가도록 할 것인가'라는 근본적 문제와 비교하면 작은 문제"라며 "작은 문제들은 우파가 당면해서 승리해야 하는 큰 과업을 달성한 다음에 해결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크게 통합을 하는 방안, 거기에 찬성한다"며 "초선을 포함해 자기희생이 따르는 인적쇄신의 문제에서도 힘을 보태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완수 의원도 "공정한 룰을 갖고 총선에 임하는 당 지도부를 신뢰하고, 당 지도부에 모든 걸 위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이 시점에서 당내 갈등을 부추기거나 내부 총질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지금 이 시점에서 탄핵에 대한 논의와 과거 시시비비를 가리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뜻이 있는 분들은 한 지붕 아래 모으고, 그렇지 않은 보수세력은 연대나 다른 방법 통해 한마음으로 총선에 임할 수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