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민주세력의 통합이 시대적 과제"

文정권 소득주도성장 ‘소득’도 ‘성장’도 없어...‘민부론’에 기초한 경제대전환만이 답

김은해 | 기사입력 2019/11/07 [15:34]

황교안 "자유민주세력의 통합이 시대적 과제"

文정권 소득주도성장 ‘소득’도 ‘성장’도 없어...‘민부론’에 기초한 경제대전환만이 답

김은해 | 입력 : 2019/11/07 [15:34]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7일 "대한민국의 근간을 파괴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에 맞서 헌법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민주세력의 통합, 이 통합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민주세력 통합은 내년 총선과 2022년 대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저는 그동안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통합 노력을 지속해왔다. 최근 통합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어느 때보다 높아져 통합작업을 공식화하게 된 것"이라며 전날 보수통합 관련 기자회견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모든 걸 통합의 대의에 걸어야 할 때이다. 통합이 정의이고 분열은 불의"라며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세우는 것은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나라를 걱정하는 모든 자유민주세력이 국민 중심의 낮은 자세로 마음을 모아 승리를 위한 통합을 이뤄내도록 저부터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리 당에서도 자유민주세력 대통합의 구체적 실행방안을 수립해 반드시 국민 뜻인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세심히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최근 성북구에서 네 모녀가 유서를 남기고 숨진것과 양주에서도 세 부자가 극단적 선택을 한것들이 우연이겠는가라며 더구나 민생파탄은 이제 시작일 뿐이다. 최근 물가상승률이 ‘제로’ 혹은 ‘마이너스’에 머물고 있는 것은 20년을 잃어버린 ‘일본형 장기불황의 신호탄’이라고 경제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최근 물가상승률이 ‘제로’ 혹은 ‘마이너스’에 머물고 있는 것은 20년을 잃어버린 ‘일본형 장기불황의 신호탄’이라고 경제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대표는 "소득주도성장을 지속하는 것은 민생파탄을 일본처럼 20년 더 지속하는 것이 될 수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성장에는 ‘소득’도 ‘성장’도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 당이 만든 국민 경제 살리는 대안, ‘민부론’에 기초한 경제대전환만이 답이라면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