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 “지역과 공직 안정에 최선 다할 것 ”

국소장 중심 합의책임제로 시정 운영, 현안 차질 없이 추진하고 공직기강 확립

송창식 | 기사입력 2019/11/03 [23:06]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 “지역과 공직 안정에 최선 다할 것 ”

국소장 중심 합의책임제로 시정 운영, 현안 차질 없이 추진하고 공직기강 확립

송창식 | 입력 : 2019/11/03 [23:06]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 조성희 산주시장 권한대행이 1일 정례조회 참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현안 챙기기에 나섰다. 대법원이 지난달 31일 상주시장의 당선 무효 판결을 확정함에 따라 조성희 부시장이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이끌게 됐기 때문이다.

 

 조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9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11월 정례조회에서 시정 운영 방향을 밝히고 직원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인사말을 통해 “지역과 공직 사회 안정을 최우선으로 삼고 일관성 있는 행정을 펼치는 등 시정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특히 시정은 국 ·소장 중심 합의책임제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현장 경험이 풍부한 국장과 소장이 협의해 업무를 추진하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대형 사업 등 현안을 치질 없이 추진하고, 공직기강도 바로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내년 4월 15이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와 상주시장 재선거를 앞두고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 권한대행은 이어 오전에 상주시의회 임시회에서 한 시정연설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밝히고 시의회 성원과 협조를 요청하고, 명가예찬영농조합법인 등 곶감 생산 업체 현장을 방문하여 곶감을 깍고 건조하는 작업자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애로점을 들었다.

 

 조 권한대행은 “시정 공백과 현안 업무 추진 동력 상실을 염려하는 시민의 목소리를 잘 알고 있다 ”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전 공무원이 힘을 모으겠다 ”고 강조했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