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현 의원, 해양수산 분야 일자리 창출 ‘전북’ 낙제점

해양신산업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일자리 창출 실적 전국 대비 1.2%...전국 최하위

김은해 | 기사입력 2019/10/09 [17:42]

박주현 의원, 해양수산 분야 일자리 창출 ‘전북’ 낙제점

해양신산업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일자리 창출 실적 전국 대비 1.2%...전국 최하위

김은해 | 입력 : 2019/10/09 [17:42]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지난해 해양수산부의 일자리 사업에서 전북지역이 전국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농해수위)이 해양수산부에서 제출한 ‘2018년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추진 내역’자료를 분석한 결과, 해양수산부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가운데 ‘해양신산업 인큐베이팅 지원 사업’의 경우 전북지역의 일자리 창출 실적은 전국대비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 37.6%, 부산 34.1%의 경우와는 철저히 대비되는 모습이다.

 

박 의원에 따르면 해양신산업 인큐베이팅 지원사업은 해양신산업 분야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기업의 성장주기별 맞춤형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으로서 해양수산부 산하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이 기업을 선정하고 기업에 대한 컨설팅 및 투자유치 기회 제공 등 각종 지원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한다.

 

해양신산업 인큐베이팅 지원사업에서 전북지역의 일자리 창출 실적이 전국 최하위권을 기록한 것은 지원을 받는 기업의 수가 부족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018년 총 37개의 기업이 선정되어 지원을 받았지만 전북지역에서 선정된 기업은 1곳에 불과했다. 부산의 경우 16곳으로 가장 많은 기업이 선정됐고, 경남의 경우 5곳의 기업이 선정됐다.

 

특히 전북지역은 해양수산부의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가 없어 해양수산분야의 창업역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현재 부산, 제주, 경북, 강원, 전남, 충남의 경우 해양수산부로부터 지역별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를 지정 받아 운영 중에 있는데, 지난해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를 통해 발생한 전체 고용실적은 1,095명수준이지만 전북의 경우 이러한 혜택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박주현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하지만 해양수산부의 일자리 사업 중 전북지역에서의 실적은 미미한 수준”이라며 “명실상부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는 국가 전체적 시각에서 지역 간 차별 없는 균등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일자리 사업 가운데 ‘어업인 일자리 지원센터 운영사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도 전구에서 전북지역이 최저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어업인 일자리 지원센터 운영사업은 해양수산부와 수협중앙회가 함께 운영하는 지역별 어업인 일자리 지역센터를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구인자·구직자를 연결하고 각종 일자리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전북지역에는 별도의 어업인 지원센터가 없고 보령 어업인 일자리 지원센터가 충청·경인지방과 함께 관할하는데 최근 5년간 지원센터를 통한 채용 성사 실적 중 보령 어업인 일자리 지원센터의 실적은 331건으로 지난해 신설된 제주지역을 제외하고 전국 지원센터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가장 많은 실적을 낸 지원센터는 광주로 539건의 채용을 성사했으며 이외에 ▲부산 476건, ▲포항 385건, ▲강릉 364건 순이다. 전북지역만을 관할하는 어업인 일자리 지원센터가 별도로 운영되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 어업인 일자리 지원센터 지역별 운영 현황 및 실적[자료=박주현 의원실 제공]     © 인디포커스

귀어귀촌인에게 필요한 교육, 다양한 정보제공, 상담 및 멘토링 등을 지원하여 귀어·귀촌인의 성공적인 어촌 정착을 지원하는 ‘귀어·귀촌 활성화 사업’에서도 전북지역은 보이지 않았다.

 

귀어·귀촌 희망자에게 어업기술 교육을 제공하는 ‘귀어학교’는 전국에 총 5개소가 개설됐는데 주요 수산업 거점지역인 경남, 충남, 전남, 강원, 경기에는 모두 귀어학교 지정됐지만 전북지역에는 지정된 귀어학교가 없는 실정이다.

 

귀어·귀촌 희망자에게 사전 어촌 체험기회를 제공하여 안정적인 어촌정착을 유도하는 ‘귀어·귀촌 홈스테이’도 총 15개소가 지정되어 운영 중이지만, 전북지역에 지정된 귀어·귀촌 홈스테이는 1개소에 불과하다. 지역별로는 ▲강원 2개소, ▲경기 2개소, ▲경북 1개소, ▲경남 2개소, ▲전북 1개소, ▲전남 4개소, ▲충남 3개소이다.

 

박주현 의원은 “침체된 전북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 지역 일자리 창출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해양수산부로부터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 지정받아 운영하는 등 전라북도 스스로가 일자리 창출 동력을 갖추기 위한 자생적 노력에 힘을 쏟아야 한다”며 고 말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