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서울 광화문 등 도심집회 열려...조국 퇴진 100만 예상"

광화문 일대 "상황에 따라 교통 통제...주말, 서초동소 검찰 개혁집회"

박한수 | 기사입력 2019/10/08 [20:37]

한글날 "서울 광화문 등 도심집회 열려...조국 퇴진 100만 예상"

광화문 일대 "상황에 따라 교통 통제...주말, 서초동소 검찰 개혁집회"

박한수 | 입력 : 2019/10/08 [20:37]

[인디포커스/박한수 기자]한글날인 9일 서울 도심에서 보수를 표방하는 단체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

 

이에 맞서 토요일(12일)에는 서초동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네 번째 주말 집회가 열린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는 내일(9일) 오후 1시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문재인 하야 범국민 2차 투쟁대회'를 연다.

 

이 집회의 단체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총괄 대표,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총괄 본부장을 맡아 지난달 20일 출범하였으며 앞서 개천절인 3일에 이어 두 번째 도심 집회에 나선다.

 

▲     © 인디포커스


이 단체는 가족이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조국 장관의 장관직 수행이 부적절하다고 주장하며 사퇴를 촉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하야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경찰 신고 인원은 2만5천명으로, 주최 측은 개천절 집회(주최 측 추산 300만명)보다 적은 100만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우리공화당은 한글날 대규모 도심 집회를 계획하진 않았으나 오후 4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조 장관 구속과 문재인 정권 퇴진을 촉구하는 특별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기자회견 후 1천명가량이 청와대까지 행진한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는 "12일 서초동 집회에 집중하기 위해 한글날 집회는 계획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집회로 세종대로, 사직로, 효자로, 자하문로 등 도심권에서는 혼잡이 예상되며, 정오부터 오후 10시까지 집회·행진 상황에 따라 교통이 통제될 수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 차량을 운행할 때에는 정체 구간을 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집회·행진 시간대에 관한 자세한 교통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 전화(☎ 02-700-5000), 교통정보 홈페이지(www.spatic.go.kr), 카카오톡(서울경찰교통정보)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는 다른 검찰 개혁과 조국 장관 지지를 내건 반대 측 집회는 주말에 예정돼 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12일 오후 6시부터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제9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연다.

 

지난달 21일, 28일과 이달 5일에 이어 네 번째 열리는 주말 집회로, 참가자들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 장관을 지지하는 구호를 외칠 계획이다.

 

지난주 집회에는 서초역을 중심으로 남북 1.1㎞ 구간 8개 차선, 동서 1.2㎞ 구간 10개 차선에 인파가 운집했다. 사회자는 300만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에도 강릉, 원주, 안동 등에서 버스를 대절해 상경하는 시민들이 집회에 합류한다.

 

현재로서는 이번 주말 이후 예정된 집회는 없다.

 

시민연대 측 관계자는 "검찰 수사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집회를 다시 열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조국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대학생 촛불집회를 주최한 '전국 대학생 연합 촛불집회 집행부'(전대연)도 12일 오후 6시부터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2차 집회를 열 예정이다.

 

전대연은 지난 5일 낸 성명문에서 조 장관의 딸 조민(28) 씨가 4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해명한 데 대해 "당신이 일그러진 특권 의식과 옳고 그름에 대한 왜곡된 시각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문제제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만약 당신이 평등과 공정, 정의에 대해 우리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청년들의 집회에 나와 당당하게 의견을 밝히고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전대연은 지난달 30일부터 받고 있는 조 장관 퇴진 요구 온라인 서명운동에 7일 오후 7시 기준 78개 대학 재학생·졸업생 1천여명이 동참했다고 밝혔다.

<이메일 : phs8821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