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세계기록유산 훈민정음 ”의 책판 기탁

송창식 | 기사입력 2019/10/08 [02:08]

안동시, “세계기록유산 훈민정음 ”의 책판 기탁

송창식 | 입력 : 2019/10/08 [02:08]

 

▲     ©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 】 안동시와 경북유교문화원은 오는 573돌 한글날을 맞아 훈민정음 책판을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훈민정음 책판은 원본의 해례본이 17장, 언해본이 8장으로 모두 산벚나무로 복원한 것이다. 기탁식은 10월 8일(화) 오전 11시, 안동시청(시장실)에서 가질 예정이다.

 

세계기록유산이자 국보 70호로 지정된 간송미술관의 훈민정음 해례본과 『월인석보 』제 1·2권에 수록된 훈민정음 언해본은 그간 책자형태로만 전해지고 있었다. 간송미술관의 해례본은 그간 책자형태로만 전해지고 있었다. 간송미술관의 훈민정음 언해본은 그간 책자형태로만 전해지고 있었다. 간송미술관의 해례본은바로 1940년 무렵 안동의 고택에서 발견된 것이고, 언해본은 풍기 희방사 판본 등이 전한다.

 

 안동시와 경북유교문화원은 2016부터 세계최고의 문자로 평가받는 ‘훈민정음 ’의 원소장처가 안동임을 선언하고, 그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고자 ‘훈민정음 ’의 책판 복각에 나섰다. 사업 준비를 포함하여 3년에 걸쳐 완성돤 책판의 복원에는 국내 최고의 각자장인 김각한 명장(국가무형문화재)등의 참여하여 거의 완벽하게 복원함으로써 한국 판각 기술의 우월성을 유감없이 드러내었다.안동시와 경북유교문화원은 그 동안 복각사업을 추지하면서 훈민정음 특별전 및 훈민정음 학술대회 등을 개최하여 한글의 가치와 그 우수성을 일반에게 널리 알렸으며, 특히 세종대왕의 묘소인 영릉에서 훈민정음 봉정식을 열어, 백성을 진정으로 사랑한 세종대왕의 숭고한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기도 하였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훈민정음 책판의 복각본 공개를 계기로, 안동이 정신문화의 수도일 뿐만 아니라 한글문화의 중심지로서의 위상도 찾을 것이다. 시에서는 문화사업의 측면에서 한글 관련 사업을 전략적으로 개발하여 시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훈민정음 복각 사업을 주관한 이재업 경북유교문화원 이사장은 “훈민정음의 학술적, 문화적 활용을 위해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하는 만큼, 지역문화의 발전을 위해 전문 기관에서 이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가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훈민정음 책판을 기탁 받은 조현재 한국국학진흥원 원장은 “훈민정음은 우리 정신문화의 상징이다. 안동시와 경북유교문화원에서 훈민정음 책판을 우리원에 기탁한 뜻을 받들어, 추후 한글의 가치 확산과 문화사업의 활용 분야에도 적극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 즉 연구 차원에서 한글문화의 보존과 그 창조적 계승에도 깊은 관심을 갖고 이 분야의 연구를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 일례로 현재 안동시와 추진 중인 한글 내방가사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사업 등과 융합하여, 훈미정음의 사상과 그 창제 정신의 발현에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한국국학지흥원은 현재 53만점으 학국학 연,구 자료를 소장한 국내 최고의 기록유산 전문 기관이다. 53만 점의 소장 자료중에 6만 5천여 장의 ‘유교책판 ’  은 지난 2015년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이 되었으며, 이외에도 ‘편액 [현판 〕‘, ‘만인소 ‘ 등 귀중한 문화자산이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기록유산으로 등재되어있다.

<이메일 : Scs247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