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에 울려 퍼진 적기가 처벌은?

김은해 | 기사입력 2019/10/04 [08:45]

광화문광장에 울려 퍼진 적기가 처벌은?

김은해 | 입력 : 2019/10/04 [08:45]

▲ 한 참가자가 경찰을 향해 갑구목을 휘두르고 있다.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 김은해 기자]3일 광화문광장에 자유한국당의 동원령으로 많은 집회참가자와 함께 일부 종교단체가 참가 하면서 대규모 집회가 진행되었다.

 

이날 광화문광장에는 적기가가 울려 퍼진다. 적기가는 독일 민요와 영국의 노동가요에서 출발해 일본을 거쳐 1930년대 한반도에 들어와, 지금은 북한에서 널리 불리고 있는 북한의 혁명가요다.

 

또 이 때문에 이석기 전 의원 내란음모사건에서 이들이 모임을 가질때 적기가 등을 불렀다고 국가보안법위반 논란이 일었다. 이와 함께 한국 영화 사상 최대 흥행작인 ‘실미도’와 ‘태극기 휘날리며’에서 ‘적기가’ 노래가 나온다면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문제가 지적된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열린 집회에서 탈북자 단체로 알려진 한 참가단체가 ‘적기가’를 개사해 크게 틀어 놓은 가운데 과격시위를 계속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경찰을 향해 각목을 휘두르다 연행되었는가 하면 취재차량 파손과 함께 여기자를 성희롱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 절차'를 강조하는 윤석열 검찰이 이날 집회를 주도한 자유한국당은 물론 참가를 독려한 보수단체와 기독교단체 또 불법을 서슴치 않은 참가자들에 대해 엄정한 책임을 물을지에 대해 관심이 가는 대목이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청와대,광화문, 적기가, 검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