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조국 장관 결정이 국민적 기대 못 미쳐...국민들께 송구"

김은해 | 기사입력 2019/09/21 [20:12]

심상정 "조국 장관 결정이 국민적 기대 못 미쳐...국민들께 송구"

김은해 | 입력 : 2019/09/21 [20:12]

▲     © 인디포커스


[김은해 기자]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조국 법무장관을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것과 관련해 "이번 정의당의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정의당 데스노트는 국민 눈높이로 장관 자격을 평가해왔었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우리 사회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들과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이어 심 대표는 "정의당은 고심 끝에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며 "장관 후보자 자격평가를 넘어서 개혁과 반개혁 대결의 중심에 있었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개혁전선을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재 조 장관 문제는 검찰의 손에 맡겨져 있고 저희는 검찰 수사의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