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혁신위 안건 선정 개입 의혹...당헌당규 위반 공식적 정차통해 밝힐 필요 있어"

서준혁 | 기사입력 2019/07/22 [13:00]

손학규 "혁신위 안건 선정 개입 의혹...당헌당규 위반 공식적 정차통해 밝힐 필요 있어"

서준혁 | 입력 : 2019/07/22 [13:00]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으에서 모두 발언읋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서준혁 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2일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혁신위 안건 선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중대한 당헌·당규 위반의 문제이기 때문에 사실 여부에 대해 공식적 절차를 통해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오후 임재훈 사무총장이 '유승민 전 대표가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을 만나 손학규 대표 퇴진을 혁신위 최우선 과제로 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제보를 발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바른정당에서 당 대표를 지낸) 이혜훈 의원이 조용술 전 혁신위원을 만나 '손 대표에게 나가라고 말해 달라'고 했다는데, 당 대표급이 혁신위에 개입하겠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유승민 의원은 사실을 부인했기 때문에 진상조사 필요성에 공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단식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에 대해서는 "건강이 악화됐을 텐데 단식을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혁신위는 지난 11일 당 지도부 공개 검증을 통한 '재신임 추진안'을 의결했으며, 주대환 혁신위원장은 이에 반발해 위원장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