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우 결승골, 한국 남아공 꺾고 U-20 월드컵 1-0 첫 승... 조 2위

크로아티아 리그에서 뛰는 수비수 김현우가 천금 같은 결승 헤딩 골

안희정 | 기사입력 2019/05/29 [12:06]

김현우 결승골, 한국 남아공 꺾고 U-20 월드컵 1-0 첫 승... 조 2위

크로아티아 리그에서 뛰는 수비수 김현우가 천금 같은 결승 헤딩 골

안희정 | 입력 : 2019/05/29 [12:06]

▲ SBS TV 사진캡처     © jmb방송


[jmb방송=안희정 기자] 20세 이하 월드컵에 나선 축구 대표팀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을 꺾고 첫 승을 거두며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폴란드에서 개최된 20세 이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이 남아공을 상대로 29일 1-0으로 첫 승리를 했다. 

 

이날 후반 24분, 크로아티아 리그에서 뛰는 수비수 김현우가 천금 같은 결승 헤딩 골을 넣었다. 

 

김정민의 중거리 슈팅이 수비수를 맞고 골문 앞으로 높게 떠오르며 문전 혼전 상황에서 김현우가 머리를 갖다 댄 공이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특히 전반전에는 남아공에 경기 주도권을 내주며 슈팅을 11개나 허용했던 것이, 후반전에는 180도 다른 경기 내용을 보였다. 

 

조영욱과 이강인, 엄원상 3명의 공격 2선이 활발하게 움직이며 점유율과 슈팅 수에서 남아공을 압도했다. 

 

골문을 아슬아슬하게 벗어나는 슈팅이 이어졌고 정호진의 슛은 크로스바를 강타하기도 했다. 

 

이에 대표팀은 이번 승리로 조별 리그 첫 승과 승점 3점을 따냈다.

 

1승 1패(승점 3·골 득실0)를 기록 중인 대표팀은 앞선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에 2대 0으로 진 포르투갈(승점 3·골 득실 -1)과 승점에서 동점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 F조 2위로 올라섰다. 

 

대표팀은 다음 달 1일(한국 시간) 아르헨티나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펼쳐지게 된다.

 

아르헨티나전에서 무승부 이상의 결과를 거둘 경우, 대표팀은 16강 진출을 확정 지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이 된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